홈스쿨링으로 세 아이 키우는 정미희 씨

박진하 2010-10-13 (수) 19:54 7년전 593  
http://www.imh.kr/b/B19-331

부모라면 누구나 아이의 행복을 바랄 것입니다. 아이의 행복에 대한 기준은 다양해서 부모가 가진 가치관에 따라 천차만별이겠지요. ‘현명한 부모는 아이를 느리게 키운다’는 책을 펴낸 소아정신과 교수 신의진 씨는 조기교육을 비판하면서 “아이가 행복하기를 바라면 느리게 키워야 한다. 느리게 키우면 엄마까지 행복해 진다”고 말했습니다. 이 시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느린 교육은 무엇이고 어떤 행복을 가져다 줄 수 있을까요? 내일신문 Slow Life, 세 번째 이야기로 아이를 느리게 키우는 사람들을 2회에 걸쳐 만나보겠습니다.
이향지 리포터
greengreens@naver.com

<홈스쿨링으로 세 아이 키우는 정미희 씨>
홈스쿨링은 획일적 삶에 대한 거부...느린 교육은 원하는 길 찾게 해줘요

백은서(15), 현서(13), 해서(8) 세 아이를 키우는 정미희 씨는 세 아이를 홈스쿨링으로 키우고 있다. 느리게 아이를 키우는 사람이라고 추천을 받아 찾아왔다는 리포터의 말에 그는 웃음부터 터뜨렸다. “느린 교육 하려는 사람이 더 바빠요. 어딘가에 아이를 맡기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다 해야 되니까요.”

느린 삶에 가치를 두고 선택한 홈스쿨링
정 씨는 책을 통해 홈스쿨링을 알게 되었다. 아이들에게 주고 싶어 했던 것이 홈스쿨링 속에 담겨 있다고 판단, 큰 아이가 초등학교 3학년 때 시작했다. 남편을 따라 간 미국유학길에서였다. 2년간 홈스쿨링으로 아이를 가르치다 한국에 들어왔다.
“한국에 들어와서 느리게 살자고 하며 차 없이 살았어요. 버스정류장까지 20분을 걸어야 하는데 당연히 느리죠. 없어야 느리게 살지 있으면 느리게 되지 않죠. 더 급해지죠. 더 일할 수 있을 것 같고요.”
도농 직거래와 지역살림 운동을 펼치는 한살림 활동, 부모들이 아이들을 함께 모여 가르치는 품앗이 공동체 이든혜윰 활동, 교회 활동을 하며 함께 하는 삶에 대한 고민을 이어갔다. 아이들 키우는 데는 이든혜윰(cafe.naver.com/ddungeschool)의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 일곱 가정의 아이들이 나이 상관없이 어울려 놀고 배우며 자랐다. 미술을 전공한 엄마는 그림을 가르치고 수학에 재주 있는 엄마는 수학을 가르치면서 네 아이 내 아이 없이 자라며 지금도 함께 하고 있다.
“유치원에 맡겨 놓으면 아이들이 어떤지 알 수 없는데 품앗이 공동체는 엄마들이 다 지켜보죠. 왕따를 당하기도 하고 갈등도 겪고요. 공동체가 환상적인 것이 아니고 사사로운 갈등도 있고 지지고 볶는 힘든 일들의 연속이에요.”
그렇게 힘든 데도 홈스쿨링을 쭉 고집해온 이유는 무엇일까.
“홈스쿨링은 획일적 삶에 대한 거부예요. 다양한 삶의 길이 열리면 좋겠다는 것이죠. 공동체 삶이 어렵지만 함께 할 때 보람을 느껴요.”
그러나 아이들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정씨의 교육철학에 차츰 변화가 생겼다. “처음에는 자신감이 있었죠. 학교 다니지 않고도 자기 삶을 누리면서 얼마든지 좋은 교육 받을 수 있을 거라고. 이제는 이 길이 답이라는 자신감이 없어졌어요.”
아이들이 다 다르기 때문이었다. 아들과 딸이 다르고 타고난 성향이 달랐다. “내가 정해놓은 대로 강요하거나 따라오게 할 수 없겠더라고요. 애들에게 맞추고 따라가야지.”

자신의 세계를 가꾸며 배움에 진지해 지는 느린 교육 홈스쿨링, 한계도 있지만 선택 후회하지 않아
어릴 때부터 동물을 좋아한 큰 딸 은서는 수의사가 되는 것이 꿈이다. 엄마의 생각과 상관 없이 아이는 시험도 잘 보고 싶고 대학도 가고 싶어 한다. 수의학을 전공하려면 이과계열이라 수학을 도와주어야 하는데 부모와 공동체가 도와주는 것에는 한계가 있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지속적으로 관계를 맺으면서 함께 배울 수 있는 곳을 찾는 것도 어려웠다. 학교를 다니지 않고 배움의 길을 어떻게 열어야 할지 힘들어하던 아이는 지금 외고에 가고 싶어 한다. 외국에 살았던 경험으로 영어에 강점이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물론 의지만으로 진학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지원을 두고 치열하게 고민하는 모습은, 대개는 부모가 일방적으로 제시하고 자녀가 순응하거나 힘겨워하는 여느 가정의 모습과 퍽 달라 보였다.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감옥처럼 사는 생활인데 아이는 하겠다고 해요. 품앗이를 하면서 자기보다 어린 또래들만 만났던 것에 대한 피해의식도 있어요. 분명히 학교에 가면 조미료를 쓰는 음식이 나올 테고 채식을 하는 아이가 고기 중심의 학교 음식을 세끼 먹어야 되는데 말이죠.”
고민은 또 있다. 함께 품앗이 교육을 하는 가정들이 느낄 위화감이다. 새로운 세상을 만들고 싶은 마음과는 달리 다시 세상의 틀에 묻어가게 되는 것도 안타깝다. 대안학교나 홈스쿨링을 선택하는 이들이 결국 ‘능력이 되는 부모들의 자녀’라는 것도 정 씨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 더 많은 아이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하려고 공개강좌를 여는 등 품앗이 공동체의 문턱을 낮추고 있지만 여전히 한계를 느낀다.
그는 큰 아이가 제도권 고등학교를 선택하더라도 홈스쿨링으로 아이들을 키운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이의 개인적 성향, 적성, 자질 등의 개별성을 고려하고 그것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자신의 세계를 가꾸어 갈 수 있는 자유로운 시간을 많이 주는 것이 느린 교육이라고 생각해요. 그렇게 자란 아이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발견하게 되고, 나이가 들수록 배움에 진지하게 임하게 됩니다.”

** 홈스쿨링이란?
제도화된 학교 교육에 반대하여 가정에서 배우는 것을 말한다. 학교 교육을 받지 않는다는 뜻에서 언스쿨링(un-schooling)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미국에서는 합법화된 제도로 5∼17세 어린이와 청소년 중 학교에 전혀 다니지 않고 집에서만 교육받는 경우, 그리고 학교에 가더라도 일주일에 25시간 미만의 수업에만 참석하고 나머지는 부모의 가르침을 받는 경우가 있다. 우리나라도 홈스쿨링을 실시하는 가정이 있지만, 현행법상 의무교육으로 규정된 교육과정을 무시하면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 되어 있는 등 제도적 규제가 있다.

박진하 님의 홈스쿨기사 최신글 [더보기]


 
 
lee0510 2011-09-29 (목) 12:56 6년전
나눔에감사합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추천
270 '다둥이 아빠' 박지헌 "홈스쿨링 확신 있다, 아이들 방치 NO" [인터뷰] 0
269 [인터뷰] ‘다둥이 아빠’ 박지헌 “아이들과 행복, 누릴 수 있는 게 많아져” 0
268 <ebs 라디오 행복한 교육세상>(2017년 12월 14일[목]) - 시네마 키즈 / 정근이네 정… 1 1
267 “우리 가족은 고전학교를 열었습니다” 두 아이와 함께 전병국씨의 교육실험 6년 3
266 “하고 싶은 거 다해” 5남매 모두 홈스쿨링 하는 박지헌 1 0
265 <스무살 임하영 아프리카에 가다, 그럼에도 희망을 말하는 이유> 0
264 일리노이주 홈스쿨링 학생 수 증가 "학교에서 배우는 것보다 낫다" 0
263 홈스쿨링 가정 세금공제 혜택 법안 0
262 도내 홈스쿨링 학생 수천 명… 공교육 사각지대 묵인하는 교육청 0
261 “무신론 교육 반대” 홈스쿨링한 쿠바 목회자 징역형 0
260 부모+전문가 수업, 하이브리드형 홈스쿨링 유행 0
259 "스스로 길을 찾는 법, 학교 밖 스승들에게 배웠죠" 0
258 학교 그만두고 MIT 합격한 소녀…비결은? 0
257 아동학대범 몰리는 '홈스쿨링' 부모들…"제도정비 시급" 1
256 조지아서 ‘홈스쿨링’ 인기 1
255 충북 홈스쿨링 43명…관리감독에 '몸살' 0
254 4년째 홈스쿨링 중! 제주 아이들 0
253 "홈스쿨링 합니다" 아이들 괜찮을까? 1 0
252 '악동뮤지션' 어떻게 탄생했을까? 부모들이 들려주는 홈스쿨 이야기 1 0
251 홈스쿨링의 장단점 ① 1 1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 미담맘- 11,944점
2. 시언맘- 9,762점
3. vneun- 8,517점
4. 엄마선생님- 7,681점
5. 두공주맘78- 4,944점
6. 하루까80- 4,071점
7. kjhlyh- 3,999점
8. 푹신이- 3,237점
9. 배움터- 2,751점
10. 예쁜쏘야- 2,012점
11. 친절한사남매- 1,996점
12. 찬희맘- 1,955점
13. 기용맘- 1,908점
14. 따사롬- 1,776점
15. 예성지호맘- 1,661점
16. 지니용이- 1,539점
17. livingwater- 1,477점
18. 돈비맘- 1,431점
19. 라일락숲- 1,348점
20. 사과공주- 1,200점
 
homeschoolcenter.co.kr dcty.co.kr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진하 | Tel: 050-5504-5404 | 주소: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39-3 정주빌딩 B1 | E-mail: 4idad@naver.com
Copyright 2011 ⓒ www.imh.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