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집에서 공부하는 '홈스쿨링' 는다

네아이아빠 2011-06-10 (금) 23:17 6년전 337  
http://www.imh.kr/b/B19-351
평일 오후, 동생들과 함께 집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12살 예린이는 또래 아이들처럼 학교에 다니지 않습니다.

대신 부모님과 함께 짠 계획표대로 집에서 스스로 공부를 합니다.

[최예린/12세·홈스쿨러 : 8시에는 책읽기, 수학, 휴식을 취하고, 9시에는 사회랑 과학공부를 한다.]

예린이는 지난해 초 다니던 학교를 그만두고 홈스쿨링을 시작했는데요.

10살 난 동생 혜린이도 예린이가 학교를 그만둔 후 예린이와 함께 집에서 홈스쿨링을 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직업을 따라 어린 시절을 캐나다와 멕시코에서 보낸 예린이는 한국에 돌아온 후 입학한 초등학교에서 또래 아이들에 비해 성적이 저조했다고 합니다.

[최광명/최예린 아버지 : 예린이가 적응하는데 힘들어하고 학교에 남아서 보충수업도 하게 됐고 이런 문제를 사교육으로 풀 것인지에 대해 고민을 했다.]

그러던 중 평소에도 홈스쿨링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던 아버지 최광명 씨는 아이들에게 홈스쿨링을 권유했고 1년 간 홈스쿨러들의 모임에 꾸준히 참석해 온 두 아이들은 선뜻 홈스쿨링을 선택했습니다.

[최혜린/10세·홈스쿨러 : (아빠에게) 집에서 공부하겠다고 했다. 선생님이 무서워서...]

공교육에서 학업 스트레스 등으로 힘들어했던 아이들은 예전보다 훨씬 밝아졌고, 학업에 대한 스스로의 만족도도 무척 높다고 합니다.

[최광명/최예린 아버지 : (아이들) 성격이 안정적으로 된 것 같다. 뭘 해도 칭찬받고 사랑받고 있다는 걸 많이 느낀다.]

[최은성/최예린 어머니 : 홈스쿨 한 후 부모한테 잘하고 인사성 밝아진 것이 제일 좋은 것 같다.]

또 다른 홈스쿨러, 다은이와 다연이는 홈스쿨링을 시작한 지 이제 2년째에 접어들었습니다.

다은이와 다연이의 경우는 아버지의 교육 철학에 따라 홈스쿨링을 하게 됐습니다.

[이 웅/이다은 아버지 : 학창시절에 공부에 찌들지 않고 창조적인 생각들을 하며 재밌게 보냈으면 해서 홈스쿨을 시작했다.]

16살 다은이와 13살 다연이는 아버지가 학교를 그만두자고 했을 때 처음에는 반발했었다고 합니다.

[이다연/13세·홈스쿨러 : 처음엔 하기 싫었다. 친구들과 작별하는 것도 슬펐고 영어가 어려울까봐 더 겁났다.]

하지만 2년 간 홈스쿨링을 경험해 본 아이들은 현재의 상황에 만족감을 표시합니다.

[이다연/13살·홈스쿨러 : 보통 학교에서는 힘들게 공부해야 하는데 지금은 하고 싶은 일 하면서 공부 스트레스 많이 받지않고 할 수 있다.]

다은이와 다연이는 집에서 공부하는 홈스쿨링과 더불어 다른 홈스쿨러들과 함께 공부를 하는 모임을 갖습니다.

공부방으로 향하는 아이들의 발걸음이 무척 가벼운데요.

또래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시간이라서 특히 기쁘다고 합니다.

일주일에 한번씩 있는 이 수업을 위해 아이들은 스스로 발표를 준비하고 서로 질문을 주고받으면서 자유로운 수업 분위기를 만들어 나갑니다.

스스로 공부하는 것에 재미를 붙인 아이들은 앞으로 이루고 싶은 꿈도 무척 많습니다.

[이다연/13세·홈스쿨러 : 유치원 교사도 되고 싶고 경호원도 되고 싶고 가수도 되고 싶다.]

[이다은/16세·홈스쿨러 : 세계일주도 해보고 싶고 경호원이나 교사도 되고 싶다.]

공교육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집을 학교로 여기며 스스로의 공부를 시작한 아이들, 홈스쿨러!

이들이 택한 재택 교육 방식인 홈스쿨링은 이제 새로운 교육 방식의 하나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최종편집 : 2006-07-27 11:34
 

네아이아빠 님의 홈스쿨기사 최신글 [더보기]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추천
270 '다둥이 아빠' 박지헌 "홈스쿨링 확신 있다, 아이들 방치 NO" [인터뷰] 0
269 [인터뷰] ‘다둥이 아빠’ 박지헌 “아이들과 행복, 누릴 수 있는 게 많아져” 0
268 <ebs 라디오 행복한 교육세상>(2017년 12월 14일[목]) - 시네마 키즈 / 정근이네 정… 1 1
267 “우리 가족은 고전학교를 열었습니다” 두 아이와 함께 전병국씨의 교육실험 6년 3
266 “하고 싶은 거 다해” 5남매 모두 홈스쿨링 하는 박지헌 1 0
265 <스무살 임하영 아프리카에 가다, 그럼에도 희망을 말하는 이유> 0
264 일리노이주 홈스쿨링 학생 수 증가 "학교에서 배우는 것보다 낫다" 0
263 홈스쿨링 가정 세금공제 혜택 법안 0
262 도내 홈스쿨링 학생 수천 명… 공교육 사각지대 묵인하는 교육청 0
261 “무신론 교육 반대” 홈스쿨링한 쿠바 목회자 징역형 0
260 부모+전문가 수업, 하이브리드형 홈스쿨링 유행 0
259 "스스로 길을 찾는 법, 학교 밖 스승들에게 배웠죠" 0
258 학교 그만두고 MIT 합격한 소녀…비결은? 0
257 아동학대범 몰리는 '홈스쿨링' 부모들…"제도정비 시급" 1
256 조지아서 ‘홈스쿨링’ 인기 1
255 충북 홈스쿨링 43명…관리감독에 '몸살' 0
254 4년째 홈스쿨링 중! 제주 아이들 0
253 "홈스쿨링 합니다" 아이들 괜찮을까? 1 0
252 '악동뮤지션' 어떻게 탄생했을까? 부모들이 들려주는 홈스쿨 이야기 1 0
251 홈스쿨링의 장단점 ① 1 1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 미담맘- 11,853점
2. 시언맘- 9,762점
3. vneun- 8,517점
4. 엄마선생님- 7,681점
5. 두공주맘78- 4,944점
6. 하루까80- 4,071점
7. kjhlyh- 3,999점
8. 푹신이- 3,237점
9. 배움터- 2,652점
10. 예쁜쏘야- 2,012점
11. 친절한사남매- 1,996점
12. 찬희맘- 1,955점
13. 기용맘- 1,908점
14. 따사롬- 1,776점
15. 예성지호맘- 1,661점
16. 지니용이- 1,539점
17. livingwater- 1,477점
18. 돈비맘- 1,431점
19. 제자엄마- 1,387점
20. 라일락숲- 1,348점
 
homeschoolcenter.co.kr dcty.co.kr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진하 | Tel: 050-5504-5404 | 주소: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39-3 정주빌딩 B1 | E-mail: 4idad@naver.com
Copyright 2011 ⓒ www.imh.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