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학교 교육에 실망” 홈스쿨 증가

보아스 2015-07-13 (월) 15:46 2년전 327  
http://www.imh.kr/b/B19-580

<캐나다> “학교 교육에 실망” 홈스쿨 증가

 

특수·영재아 위주…5년새 29%늘어
인터넷 발전, 부모간 교류활발 한몫
일부 州선 비용지원, 학습진도 챙겨


캐나다 일부 주에서는 홈스쿨 가정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가정학습’이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달 16일 캐나다의 프레이저 연구소(Fraser Institute)는 ‘캐나다 홈스쿨 현황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2년 홈스쿨링 학생 수는 총 2만1662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캐나다 전체 학생수의 0.4%에 불과한 수준이지만 2007년에 비해 29%나 증가한 숫자다.

 

캐나다에서 현재와 같은 근대적 교육제도는 1867년 연방정부 출범과 동시에 시작됐다. 중앙정부 대신 각 주 정부의 책임과 관할 하에 기본적인 의무교육이 시행됐다. 그러나 1970년대 들어 정부 주도의 일괄적인 교육 시스템에 실망하거나 효과를 거두지 못한 일부 학부모를 중심으로 홈스쿨 운동이 전개되기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홈스쿨에 대한 북미사회의 분위기는 호의적이지 않았다. 1985년도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70%가 홈스쿨 자체를 불법화시켜야 한다고 말할 정도로 인식이 좋지 않았다. 홈스쿨의 경우, 기존 사회문화에 반기를 든 좌파 인텔리계층 부모나 정치이념적으로 정반대편에 선 극우 기독교 원리주의자들의 탈사회 대안문화로 치부될 뿐이었다. 그러다보니 캐나다는 말할 것도 없이 미국만 해도 전체 홈스쿨 등록학생이 겨우 1만에서 1만5천명에 불과했다.

 

그러다 10년 새 홈스쿨에 대한 인식이 획기적으로 바뀌었다. 1995년 동일 갤럽조사에선 정반대로 조사대상자의 70%가 홈스쿨을 기존 정규 학교교육을 대체하는 효율적인 교육제도로 인정하기에 이르렀다. 이같은 대대적 인식전환에 힘입어 2000년대 이후 홈스쿨 등록학생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 현재 미국에서는 전체학생의 4%에 달하는 200여만 명이 각종 형태의 홈스쿨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캐나다에서의 홈스쿨 상황은 미국과 그 궤를 같이하고 있다. 아직은 미국에 비해 1/10에 불과한 숫자지만 점차 학생 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홈스쿨에 대한 캐나다 각 주의 규정을 보면 기본적으로 정규 공·사립학교를 포기하고 집에서 수업을 대신한다는 신고 의무조항이 있다.

 

온타리오나 브리티시컬럼비아(BC)는 이 신고만 하면 별다른 규제가 없으나 매니토바와 노바스코시아 지역의 경우, 홈스쿨 교육과정과 학업 진척도까지 보고토록 하고 있다. 알버타, 싸스카치완과 쿼벡 주는 신고의무에 더해 주 정부의 승인까지 얻어야 하는 등 상대적으로 규제가 심하다.

 

무료 공교육을 포기하고 독자적인 홈스쿨을 택한 만큼 주정부의 예산지원은 기대하기 어렵다. 그러나 BC, 알버타, 싸스카치완 등 서부 3개주는 홈스쿨 가정에 학생 일인당 일정액의 현금 지원까지 한다.

 

BC의 경우, 9학년 중학 과정까진 일인당 연간 175달러, 10~12학년 고교생은 600달러를 지원한다. 알버타의 경우, 학생 일인당 820달러, 싸스카치완은 교육청마다 다르나 연간 1000달러까지 지원하는 곳도 있다.

 

캐나다 전체 학생 수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2000년대 이후 홈스쿨 학생이 증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인터넷을 위시한 첨단과학기술의 발전으로 부모가 교육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일정 수준까지는 충분히 가르칠 수 있고 홈스쿨 부모 간의 네트워크 확충으로 손쉽게 정보와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에는 남과 다른 종교나 정치, 사상적 이념 때문에 불가피하게 홈스쿨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자녀나 가정이 처한 현실적 특수성 때문에 홈스쿨을 선호하는 경향이 많다. 학습 능력이 떨어지거나 정신지체 장애로 정규 교육과정을 밟기 어렵거나 반대로 영재성이 돋보여 일반 학교에선 동기 부여를 얻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한 대안교육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재정문제로 압박받는 주 정부 입장에서도 정부 예산이 들어가지 않는 홈스쿨을 굳이 반대할 이유가 없으니 당분간 홈스쿨 재학생은 증가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다.

 

출처: 한국교육신문

보아스 님의 홈스쿨기사 최신글 [더보기]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추천
270 '다둥이 아빠' 박지헌 "홈스쿨링 확신 있다, 아이들 방치 NO" [인터뷰] 0
269 [인터뷰] ‘다둥이 아빠’ 박지헌 “아이들과 행복, 누릴 수 있는 게 많아져” 0
268 <ebs 라디오 행복한 교육세상>(2017년 12월 14일[목]) - 시네마 키즈 / 정근이네 정… 1 1
267 “우리 가족은 고전학교를 열었습니다” 두 아이와 함께 전병국씨의 교육실험 6년 3
266 “하고 싶은 거 다해” 5남매 모두 홈스쿨링 하는 박지헌 1 0
265 <스무살 임하영 아프리카에 가다, 그럼에도 희망을 말하는 이유> 0
264 일리노이주 홈스쿨링 학생 수 증가 "학교에서 배우는 것보다 낫다" 0
263 홈스쿨링 가정 세금공제 혜택 법안 0
262 도내 홈스쿨링 학생 수천 명… 공교육 사각지대 묵인하는 교육청 0
261 “무신론 교육 반대” 홈스쿨링한 쿠바 목회자 징역형 0
260 부모+전문가 수업, 하이브리드형 홈스쿨링 유행 0
259 "스스로 길을 찾는 법, 학교 밖 스승들에게 배웠죠" 0
258 학교 그만두고 MIT 합격한 소녀…비결은? 0
257 아동학대범 몰리는 '홈스쿨링' 부모들…"제도정비 시급" 1
256 조지아서 ‘홈스쿨링’ 인기 1
255 충북 홈스쿨링 43명…관리감독에 '몸살' 0
254 4년째 홈스쿨링 중! 제주 아이들 0
253 "홈스쿨링 합니다" 아이들 괜찮을까? 1 0
252 '악동뮤지션' 어떻게 탄생했을까? 부모들이 들려주는 홈스쿨 이야기 1 0
251 홈스쿨링의 장단점 ① 1 1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 미담맘- 11,853점
2. 시언맘- 9,762점
3. vneun- 8,517점
4. 엄마선생님- 7,681점
5. 두공주맘78- 4,944점
6. 하루까80- 4,071점
7. kjhlyh- 3,999점
8. 푹신이- 3,237점
9. 배움터- 2,652점
10. 예쁜쏘야- 2,012점
11. 친절한사남매- 1,996점
12. 찬희맘- 1,955점
13. 기용맘- 1,908점
14. 따사롬- 1,776점
15. 예성지호맘- 1,661점
16. 지니용이- 1,539점
17. livingwater- 1,477점
18. 돈비맘- 1,431점
19. 제자엄마- 1,387점
20. 라일락숲- 1,348점
 
homeschoolcenter.co.kr dcty.co.kr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진하 | Tel: 050-5504-5404 | 주소: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39-3 정주빌딩 B1 | E-mail: 4idad@naver.com
Copyright 2011 ⓒ www.imh.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