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집 센 아이

보아스 2017-04-20 (목) 09:25 7개월전 426  
http://www.imh.kr/b/letter-1438
Loading the player...


 

 

고집 센 아이
 

지독하게도 고집이 세서 엄마를 당황하게 만드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특별히 백화점이나 병원과 같은 공공장소에서 그 고집의 정도가 더욱 심하게 나타나지요

일곱 살 된 어느 남자 아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 아이가 소아과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오는 날에는 의사들이 모두 치를 떤다고 합니다. 병원의 온 방을 돌아다니면서 서류를 뒤지고, 바닥에 던지고, 전화통을 주물러 댑니다. 온갖 기구들에 크레파스로 칠을 하고 집기들을 이곳저곳으로 옮겨 놓습니다.

이렇게 소란을 부릴 때마다 그의 어머니는 당황해서 고개를 저을 뿐 어쩔 줄을 몰라 합니다. 하루는 병원에서 이 아이의 신체검사를 하던 중에 충치가 있음을 발견하고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치과에 이 아이를 소개해야 할지를 결정한다는 것이 보통 일이 아니었지요.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그 치과 의사를 다음에 아예 보지 않을 결심으로 이 아이를 보내야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고민 끝에 그 동네에 아이들을 잘 다룬다고 소문이 난 어느 연세가 지긋한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보내기로 결정했습니다.

자, 어떤 일이 벌어졌겠습니까? 미리 연락 받은 그 치과의사가 단단히 전투 준비를 갖추고 진료실에 들어섰습니다. "의자에 앉거라. 꼬마야." 의사가 말했습니다. 이 아이는 잠시 자기의 적을 노려보더니, 이렇게 대꾸했습니다. "나를 의자에 앉히면, 난 옷을 다 벗어버릴 꺼예요!"

그러자 그 치과의사 선생님은 나직하게 대답했지요. "그렇게 하려무나." 아, 그러니까 이 꼬마가 얼른 웃옷을 벗더니 양말도 신발까지도 몽땅 벗어버리는 겁니다. 그러자 의사 선생님이 “얘야, 이제 의자에 올라 앉아라." "아니, 내 말을 못 들었어요? 선생님이 정말 계속 이러시면, 나는 옷을 몽땅 벗을 꺼예요!" 그러면서 아이가 씩씩거립니다. "그래, 그렇다면 벗으렴." 이 아이는 씩씩거리며 팬티까지 다 벗어버리고 알몸이 되었다지요. "얘야, 이젠 네 말대로 다 벗었으니 의자에 앉으려무나."

이 때, 그 말을 들은 아이의 표정이 일순간 변합니다. 그러더니 아무 소리없이 의자에 앉아 고분고분 치료를 다 받는 겁니다. "이제, 제 옷을 주세요." 의자에서 내려온 아이가 말했지요.

"미안하지만, 오늘은 네 옷을 병원에 보관할 테니 내일 찾으러 오렴." 이 의사 선생님의 아이 훈련이 이렇게 계속된 것입니다. 결국 아이는 팬티하나만 얻어 입고는 벗은 채로 엄마와 함께 병원을 떠났습니다.

그 다음날 다시 의사 선생님을 찾은 어머니는 땅에 코가 닿을 정도로 인사를 하며 감사했다지요? 아이가 백화점이나 공공장소에 갈 때마다 엄마에게 졸라대고 그 때마다 들어주지 않으면 몽땅 옷을 벗어버리겠다고 자기 어머니를 협박하곤 했던 그 못된 버릇이 다 고쳐진 것입니다.

특별히 고집 센 아이는 자기의 부모까지도 조정할 줄 아는 능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것을 단호한 훈련과 대결로 물리쳐야 할 책임이 부모에게 있습니다. 이 훈련이라는 대결에서 부모는 꼭 승리해야 합니다. 일단 훈련에 통과한 아이라야 장차 그 고집이 변해서 정직한 성공을 위한 활력소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안삼)

 

 

 

 

타락한 세상에서 경건한 자녀 키우기

켄 & 스티브 햄 | 미션월드

가정의 영적 상태에 대한 책임은 바로 부모들에게 있다. 우리는 다음 세대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사명과 그 의무를 잊어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크리스천 부모의 역할은 무엇이며, 어떻게 자녀를 양육해야 할 것인가? 타락한 세상에서 경건한 자녀로 키우기 위해서는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말씀의 원리와 양육 방법들을 적용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귀중한 신앙의 유산을 만들어 가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조회
971 자존감 vs 자존심 4
970 날마다 성경 세미나 22
969 스스로 말씀 묵상하기 28
968 경건주의 38
967 남편 칭찬하기 49
966 대화를 파괴하는 무기들 56
965 능력의 한계를 느낄 때 63
964 교만과 자존감의 차이 107
963 건강한 부부대화 96
962 데이트의 환상 99
961 삶속에서 나타나는 성령의 권능 94
960 갈등에 대한 부정적인 대응 97
959 격려가 주는 힘 105
958 선수와 코치 75
957 다른 모습 그대로 살자 97
956 대화는 입장을 말합니다 93
955 도피하는 남편들 100
954 내 마음의 우상 98
953 남자의 리더십 91
952 꾸짖음과 화풀이 94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 제제- 5,069점
2. Chris- 3,823점
3. 삼총사맘- 2,916점
4. fullove- 2,501점
5. 여호와닛시- 1,443점
6. 김수연- 1,162점
7. kjhlyh- 1,087점
8. milktealuv- 1,082점
9. 딸둥이엄마- 1,008점
10. flydodo- 1,002점
11. 엘율온- 1,001점
12. 진준이네- 987점
13. 훈훈한사형제- 970점
14. 니엘- 952점
15. 하나님경외- 842점
16. 지유온이맘- 795점
17. 정이- 614점
18. 유제이파파- 496점
19. 네아이맘- 477점
20. 이찬이레맘- 474점

 
homeschoolcenter.co.kr dcty.co.kr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진하 | Tel: 050-5504-5404 | 주소: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39-3 정주빌딩 B1 | E-mail: 4idad@naver.com
Copyright 2011 ⓒ www.imh.kr. All rights reserved.
 3일 동안 이 창을 열지 않습니다.
popup.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