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집 센 아이

보아스 2017-04-20 (목) 09:25 10일전 152  
http://www.imh.kr/b/letter-1438
Loading the player...


 

 

고집 센 아이
 

지독하게도 고집이 세서 엄마를 당황하게 만드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특별히 백화점이나 병원과 같은 공공장소에서 그 고집의 정도가 더욱 심하게 나타나지요

일곱 살 된 어느 남자 아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 아이가 소아과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오는 날에는 의사들이 모두 치를 떤다고 합니다. 병원의 온 방을 돌아다니면서 서류를 뒤지고, 바닥에 던지고, 전화통을 주물러 댑니다. 온갖 기구들에 크레파스로 칠을 하고 집기들을 이곳저곳으로 옮겨 놓습니다.

이렇게 소란을 부릴 때마다 그의 어머니는 당황해서 고개를 저을 뿐 어쩔 줄을 몰라 합니다. 하루는 병원에서 이 아이의 신체검사를 하던 중에 충치가 있음을 발견하고는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어느 치과에 이 아이를 소개해야 할지를 결정한다는 것이 보통 일이 아니었지요.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그 치과 의사를 다음에 아예 보지 않을 결심으로 이 아이를 보내야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고민 끝에 그 동네에 아이들을 잘 다룬다고 소문이 난 어느 연세가 지긋한 치과의사 선생님에게 보내기로 결정했습니다.

자, 어떤 일이 벌어졌겠습니까? 미리 연락 받은 그 치과의사가 단단히 전투 준비를 갖추고 진료실에 들어섰습니다. "의자에 앉거라. 꼬마야." 의사가 말했습니다. 이 아이는 잠시 자기의 적을 노려보더니, 이렇게 대꾸했습니다. "나를 의자에 앉히면, 난 옷을 다 벗어버릴 꺼예요!"

그러자 그 치과의사 선생님은 나직하게 대답했지요. "그렇게 하려무나." 아, 그러니까 이 꼬마가 얼른 웃옷을 벗더니 양말도 신발까지도 몽땅 벗어버리는 겁니다. 그러자 의사 선생님이 “얘야, 이제 의자에 올라 앉아라." "아니, 내 말을 못 들었어요? 선생님이 정말 계속 이러시면, 나는 옷을 몽땅 벗을 꺼예요!" 그러면서 아이가 씩씩거립니다. "그래, 그렇다면 벗으렴." 이 아이는 씩씩거리며 팬티까지 다 벗어버리고 알몸이 되었다지요. "얘야, 이젠 네 말대로 다 벗었으니 의자에 앉으려무나."

이 때, 그 말을 들은 아이의 표정이 일순간 변합니다. 그러더니 아무 소리없이 의자에 앉아 고분고분 치료를 다 받는 겁니다. "이제, 제 옷을 주세요." 의자에서 내려온 아이가 말했지요.

"미안하지만, 오늘은 네 옷을 병원에 보관할 테니 내일 찾으러 오렴." 이 의사 선생님의 아이 훈련이 이렇게 계속된 것입니다. 결국 아이는 팬티하나만 얻어 입고는 벗은 채로 엄마와 함께 병원을 떠났습니다.

그 다음날 다시 의사 선생님을 찾은 어머니는 땅에 코가 닿을 정도로 인사를 하며 감사했다지요? 아이가 백화점이나 공공장소에 갈 때마다 엄마에게 졸라대고 그 때마다 들어주지 않으면 몽땅 옷을 벗어버리겠다고 자기 어머니를 협박하곤 했던 그 못된 버릇이 다 고쳐진 것입니다.

특별히 고집 센 아이는 자기의 부모까지도 조정할 줄 아는 능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것을 단호한 훈련과 대결로 물리쳐야 할 책임이 부모에게 있습니다. 이 훈련이라는 대결에서 부모는 꼭 승리해야 합니다. 일단 훈련에 통과한 아이라야 장차 그 고집이 변해서 정직한 성공을 위한 활력소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강안삼)

 

 

 

 

타락한 세상에서 경건한 자녀 키우기

켄 & 스티브 햄 | 미션월드

가정의 영적 상태에 대한 책임은 바로 부모들에게 있다. 우리는 다음 세대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할 사명과 그 의무를 잊어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크리스천 부모의 역할은 무엇이며, 어떻게 자녀를 양육해야 할 것인가? 타락한 세상에서 경건한 자녀로 키우기 위해서는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말씀의 원리와 양육 방법들을 적용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귀중한 신앙의 유산을 만들어 가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조회
876 갈등을 해결하는 삶의 원리 28
875 격려는 사람을 변화 시킨다 36
874 논쟁과 불화 49
873 계속적인 영적성장 76
872 감정은 감정일 뿐이다. 126
고집 센 아이 153
870 만인 제사장 사역 142
869 관계에서의 성공 153
868 가정과 교회의 동역 138
867 결혼의 문턱에 서서 143
866 감정을 억제할 때 146
865 주와 그리스도 112
864 과잉보호 과연 바람직한 것인가? 117
863 자존감 vs 자존심 98
862 가모장 시대 128
861 감정형의 아이 121
860 낮은 자존감 101
859 가정에서 제자삼기 77
858 감성적 유산 115
857 갈등 131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1. JnJ홈스쿨- 3,347점
2. 슈퍼마리아- 3,325점
3. 강물가족- 3,092점
4. 은유유안맘- 2,853점
5. 모랑살- 2,258점
6. 니나- 2,102점
7. 라엘- 1,600점
8. 하나님경외- 1,481점
9. 은수서맘- 1,439점
10. 보아스- 1,374점
11. 준행맘- 1,343점
12. 감사와기쁨- 1,302점
13. 너하나- 498점
14. 아셀파- 495점
15. gum100- 484점
16. 해나1221- 363점
17. rachal- 305점
18. 샘선수엄마- 168점
19. 송석복지재단- 153점
20. nonsibi- 140점

 
homeschoolcenter.co.kr dcty.co.kr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박진하 | Tel: 050-5504-5404 | 주소: 경기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639-3 정주빌딩 B1 | E-mail: 4idad@naver.com
Copyright 2011 ⓒ www.imh.kr. All rights reserved.